survibal is?

서바이벌이란?

서바이벌게임의 기원과 개요

서바이벌 게임 은 본래 모의 전투라 한다 .

게임의 기원은 유럽과 미국에서 모의전투로 시작하였고 2차 대전 을 기념하여 전쟁터를 재현해 보자라는 참전 용사들의 제안으로 시작되었다. 1970년 중반 이를 바탕으로 한 워(WER)게임 의 새로운 형태 인 페인트볼 게임이 미국에서 시작 되어 유럽은 물론 일본까지 유래되어 정착되었다. 이후 80년대 중반 일본에서는 가스를 이용한 비비탄 과 플라스틱 게임총 이 나왔고 이후 90년 부터는 밧데리 방식의 전동건이 출시 되어 우리나라 의 서바이벌 게임의 기원이 된다. 철원군에서는 매년 4월, 10월중 1년에 2회에 걸쳐 관내 주둔 포병훈련장에서 전국의 게임매니아 및 동호인들이 서바이벌축제(백마고지를 사수하라 : 팀별개인대항슈팅대회 및 팀대항 메인게임)을 개최하고 있으며, 과거 인근 폐교에서 하는 게임보다 실제 군부대 훈련장에서 게임을 하므로써 실제 전쟁을 방불케 하는 생생한 현실감과 예비역들의 군대생활의 향수를 느낄 수 있어 전국의 많은 게임매니아 및 동호인들이 참여하고 있다.


서바이벌게임 예의 및 규칙
승패의 결정
게임 중 적이 모두 전사하거나 상대편 깃발을 빼앗을 경우 이를 신호 하여 게임의 승패를 결정 하여 알린다.


피탄 전사규정
BB탄이 몸,장비,총기에 맞으면 전사한다. 다른곳 에 맞고 튕긴 유탄도 유효하다. 특히 눈에 맞을 경우에 다칠 염려가 있으므로 고글을 반드시 착용한다.피탄에 맞은 게이머는 전사라고 외치고 게임장을 빠져 나오며 신속하게 다른 게이머 들 에게 방해되지 않도록 세이프존 으로 이동한다.
근거리 에서 전사규정
근거리에서는 적이 전혀 눈치채지 못하고있는 상태에서 프리즈(손들어)를 외친다. 적 게이머는 전사라고 외치며 세이프존으로 퇴장한다.만일 이를 반항한다면 쏴버려도 된다.
극악총 금지 (전동건 파워규제)
전동건은 코사(kossa.or.kr) 규정에 의한 파워로 만 게임을 한다. 신사적인 게임이므로 정정당당하게 모든 게이머 들이 사용하는 파워로 게임에 임한다.
필드 외 경기금지
필드라인 밖으로 우회나 교전금지 항상 정해진 필드 안에서 경기 한다 .
필드 장 이외로 이동할때
군장이나 총은 필드 밖으로 나갈때 꼭 갈아입거나 가방에 넣어 가지고 이동한다.
세이프 존에서의 전사자
서바이벌의 간접교육 목적
  1. 조직 구성원의 결속력 및 협동심 배양
  2. 어떠한 악조건위기에서도 대처 할 수 있는 위기대처 능력 배양
  3. 급변하는 상황으로부터 적응할 수 있는 적응능력 배양
  1. Size up situation - 우선 상황을 적절히 파악할 것
  2. Undue haste make waste - 절대 서둘지 말 것
  3. Remember where you are- 현위치를 확인할 것
  4. Vanquish fear and panic - 어떤 일에도 당황하지 말 것
  5. Improve - 창의성을 발휘할 것
  6. Value living - 생명을 소중히 할 것
  7. Act like the natives - 현지에 적응
  8. Learn basic skills - 기본적 원칙순응